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월 20일 [Fri]

서울 2.9℃ 구름조금

KOSPI

2,072.79

0.11% ↑

KOSDAQ

626.19

0.11% ↓

KOSPI200

267.70

0.23%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전체 1,293건)
삼성물산‧엔지니어링 이재용 리스크

삼성물산‧엔지니어링 이재용 리스크

풍전등화 처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리스크로 그룹 건설사인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도 덩달아 울상이다. 삼성물산은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알려진 뒤 주가가 약세를 보이다 19일 반등했다. 오너 리스크로 올 상반기 대규모 평택 반도체 공장 투자 지연 우려가 제기돼 공동 시공사인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측에 악재가 됐다. 최악의 경우 이재용 부회장 때문에 두 회사의 미국 진출에도 장애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19일 삼성물산 주가는 12만4000원으로 마감했다. 박영수 특검팀이 이재용 부회장에 대

2017.01.19 17:31:32(Thu)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서울 입주물량 ‘폭탄’ 도래한다

서울 입주물량 ‘폭탄’ 도래한다

아파트 공급과잉 우려가 점차 커지고 있다. 올 2~4월 수도권, 지방 모두 30% 이상대의 입주물량 증가세가 나타났다. 특히 이 기간 서울 지역 아파트 입주물량이 140% 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총 7만9068가구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5만8344가구) 대비 35.5% 증가한 수치다.수도권, 지방 모두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3개월 간 수도권, 지방 소재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만747

2017.01.19 16:07:05(Thu)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11·3 대책 여파 강남 재건축 1억5000만원 하락

11·3 대책 여파 강남 재건축 1억5000만원 하락

11·3 부동산 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 단지 매매가격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015년 말 가계부채 대책 때보다 하락폭이 더 큰 가운데, 최고 1억5000만원 이상 가격이 빠진 단지도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11·3 대책 발표 직후인 지난해 11월 첫째 주부터 1월 둘째 주까지 11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이 기간 동안 강남4구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평균 1.67% 하락했다. 송파구가 3.36% 하락하면서

2017.01.19 14:50:38(Thu)  |  노경은 기자 (rke@sisajournal-e.com)

반포 한강변 일대 8800여 가구 재건축 사업 탄력

반포 한강변 일대 8800여 가구 재건축 사업 탄력

서울 강남 재건축 1번지인 반포 지구 35층 재건축 사업이 사실상 통과됐다. 총 8800 가구에 달하는 반포지구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와 '신반포3차·23차·경남아파트 통합재건축'이 이에 해당된다. 또한 송파구 잠실 미성·크로바아파트와 진주아파트도 도계위 문턱을 넘으면서 재건축에 본격 나선다. 반면, 최대 50층 초고층 아파트 추진으로 가장 관심이 컸던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개발안 심의는 다음회의로 연기됐다.서울시는 19일 전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반포지구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정비계

2017.01.19 10:17:33(Thu)  |  노경은 기자 (rke@sisajournal-e.com)

정부, 바닥으로 떨어진 해외건설 수주 지원 ‘총력’

정부, 바닥으로 떨어진 해외건설 수주 지원 ‘총력’

정부가 해외건설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해외건설 수주지원 전담기구 신설, 자금지원책 마련, 인적 네트워크 확충 등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이같은 정부 지원책에 바닥을 찍은 해외건설 수주액이 반등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18일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총 282억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2007년 389억 달러 이후 10년 새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저유가 장기화로 인해 올해도 실적반등이 어렵다고 업계는 관측한다. ​올해 주택공급 과잉으로 인한

2017.01.18 18:07:39(Wed)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최고 경쟁률 130대 1’ 행복주택 경쟁 치열

‘최고 경쟁률 130대 1’ 행복주택 경쟁 치열

행복주택 경쟁률이 최고 300대 1을 웃도는 등 입주문턱이 너무 높다. 행복주택은 중소형 공공주택을 인근 시세의 69~80% 수준에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2∼16일 서울 구로·오류 등 13개 행복주택 지구에서 진행된 제4차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 결과, 현재도 입주자를 모집중인 수원, 광교 등 3개지구를 제외한 10개 지구에서 5002가구 모집에 2만8876명이 청약 접수해 평균 5.8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수도권에서

2017.01.18 13:57:04(Wed)  |  노경은 기자 (rke@sisajournal-e.com)

꼬마건물 투자 열기 올해 식을 듯

꼬마건물 투자 열기 올해 식을 듯

중소형 건물 인기가 한풀 꺾이고 있다. 지난 2년여 간 저금리 기조에 따라 레버리지 효과를 이용한 중소형 건물 투자가 대세로 떠올랐지만 이미 거래량과 총거래 금액이 줄고 있다. 지난해말 미국 금리인상으로 국내 시중은행 대출금리도 영향을 받으며 이미 3%를 훌쩍 넘어버린 영향이다. 18일 리얼티코리아에 따르면 중소형 건물 매매는 2016년 1036건, 지난해 988건 성사됐다. 한해 1000여 개 빌딩에서 손바뀜이 일어난 셈이다. 2014년 거래 719건과 비하면 단숨에 30% 증가했다. 중소형 건물 투자 열기의 배경

2017.01.18 11:51:15(Wed)  |  노경은 기자 (rke@sisajournal-e.com)

“업‧다운계약서 꼼짝마”…부동산 거래신고제 도입

“업‧다운계약서 꼼짝마”…부동산 거래신고제 도입

정부가 업‧다운계약서 작성 관행 등 부동산 불법거래 행위를 막기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 앞으로 거래당사자는 최초 분양권 계약도 관할 시‧구‧군청에 신고해야 한다. 부동산, 분양권 전매에서 거래신고 대상이 확대된 것이다. 또한 부동산 거래 허위신고에 대한 ‘리니언시(자진신고자 과태료 감면제도)’도 도입된다.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부동산 거래 신고제도'를 오는 20일부터 시행된다고 18일 밝혔다.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의 시행령 및 시행규칙이 해당 제도의 구체적 내용을 담고 있다.이번

2017.01.18 11:49:23(Wed)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무분별한 토지수용 제동 거는 중토위

무분별한 토지수용 제동 거는 중토위

정부가 토지수용시 공익적 측면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만 8건의 사업에 대해 '토지수용 불가' 입장을 내놨다. 해당 사업 모두 민간사업자가 주체였다. 앞으로도 정부는 민간사업자 대상 공익성 검토를 강화할 방침이다.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중앙토지수용위원회(위원장 강호인 국토부 장관, 이하 중토위)는 작년 7월부터 12월까지 접수된 공익사업 1030건 중 8건에 대해 ‘공익성이 없거나 낮다’는 의견을 내놨다.중토위는 공익사업 개발 시 수반되는 사업자의 토지 취득과정에서 보상금을 결정하는 기

2017.01.17 17:03:48(Tue)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현대·SK·대림, 4조원 현수교 놓고 터키서 격돌

현대·SK·대림, 4조원 현수교 놓고 터키서 격돌

국내 건설사인 현대건설, SK건설, 대림산업이 터키에서 세계 최장 현수교 수주전에 돌입했다. 총 공사비만 4조원대에 이르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각 건설사 컨소시엄은 차별화된 강점을 내세워 수주전에 나서고 있다. 대림산업·SK건설 컨소시엄은 현수교 원천기술 확보, 터키 내 풍부한 수주실적이 강점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국제적 평판, 기술력이 강점이다. 후발주자인 일본 건설사 주축 컨소시엄도 일본 정부의 자금력을 기반으로 국내 건설사 컨소시엄을 맹추격하는 상황이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터키 다르다넬스

2017.01.17 16:08:14(Tue)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